하나로투어 > Q&A > 한기총 조사위, 전광훈 목사 경찰 고소 “전 목사, 거액 횡령”

전국 관광지도 앱 ktx 정보 항공권

 
한기총 조사위, 전광훈 목사 경찰 고소 “전 목사, 거액 횡령”
 글쓴이 : 김성숙1
작성일 : 2019-08-13 23:47   조회 : 8  


한기총 조사위, 전광훈 목사 경찰 고소 “전 목사, 거액 횡령”
조문희 기자 [email protected]

문재인 대통령 하야 주장 등으로 논란을 일으켜온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자신이 속한 한기총으로부터 횡령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한기총 조사위원회는 29일 전 목사를 횡령·사기·공금착복 및 유용 혐의로 서울 혜화경찰서에 고발했다.

조사위원회 위원장 이병순 목사 등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전 목사가 대표회장 취임식부터 현재까지 한기총 주관으로 18차례 행사를 치르면서 한기총 계좌가 아닌 개인 혹은 다른 단체의 이름으로 거액의 후원금 및 기부금을 받아 횡령한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조사위는 “한기총 이름으로 개설된 통장에는 ‘이승만 대통령대학 설립기금’ 60만원이 전부일 뿐, 나머지는 전 목사 혹은 본인이 대표로 있는 ‘대한민국바로세우기국민운동본부’ 통장에 입금됐다”고 했다. 이 단체는 태극기집회를 주도적으로 개최하는 단체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이어 “거액의 후원금과 기부금을 본인의 임의 단체로 받아서 쓰면서 사무실 임대료는 5개월째 밀려 있고, 6명의 상근 직원들은 몇 달째 월급도 받지 못한 채 해고의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했다.

조사위는 “지금은 왕정시대가 아니다”라며 “한기총은 회비를 내며 규정과 정관도 있고, 이를 지켜나가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날 회견에 앞서 전 목사는 반박 보도자료를 내고 “한기총의 재정은 시작할 때부터 바닥이었다. 돈이 있어야 횡령이 가능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그는 “한기총 주최 행사는 대부분 애국 운동으로서 사랑제일교회 애국헌금과 청교도영성훈련원에서 지원되는 헌금과 선교비 외 어떤 단체나 개인으로부터 기부금과 모금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앞서 전 목사는 선교은행을 설립하겠다며 신도들에게 기금을 거둬 착복한 혐의 등으로 지난 12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 받은 바 있다.